아이디저장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 뉴스
제 목 "쁺뼱떎젰 醫뗭 궗엺 엫湲 30% 넂븘..."
작성자 CPILS 작성일 2009-02-06 20:14:49 조회 4083
노동연구원 학술대회 발표
대도시 살수록 구사력 뛰어나

영어를 잘하는 근로자가 그렇지 못한 근로자보다 대체로 높은 임금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진영 건국대 교수와 최형재 고려대 교수는 5일 서울대에서 열린 제10회 한국노동패널학술대회에서 영어능력이 노동시장에서 실질적으로 경제적인 대가로 이어지는지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다.
김교수 등에 따르면 영어 구사가 필요한 직무에 종사하는 근로자나 영어능력을 갖췄다고 자평한 근로자는 다른 조건이 같으면서 영어능력이 부족한 근로자에 비해 30%정도 높은 임금을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진은 이 같은 '영어 프리미엄' 이 2000년대 들어 계속 상승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연구자들은 연구 결과가 영어 성적과 임금의 직접적인 상관성으로 이어지는 데는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한편 이번 연구에선 아버지의 학력이 높을수록 자녀들이 영어에 자신감을 느끼는 것으로 분석돼 가정환경이 영어 구사력에 큰 변수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14세때 거주한 지역별로 따져본 결과 큰 도시로 갈수록 영어 구사력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회화와 독해, 작문 부문에 자신이 있는 근로자는 서울 출신이 각각 49.9%, 54.6%, 44%로 최고였고 충남이 15%, 15.7%, 11.7%로 최저를 기록했다.

2009뀈 븘由ы 援媛 怨듯쑕씪 븞궡엯땲떎.
10썡 怨듯쑕씪 븞궡엯땲떎.
의견 작성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