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저장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 뉴스
제 목 援ъ쭅옄 理쒕 쟻 '쁺뼱硫댁젒'
작성자 CPILS 작성일 2009-03-18 16:11:56 조회 9513
구직자 절반 이상이 기업 채용전형 중 ‘영어면접’을 가장 두려워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는 구직자 314명을 대상으로 채용전형에 관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52.5%가 영어면접을 가장 부담스런 장애물로 꼽았다고 17일 밝혔다.

영어면접에 대한 부담은 신입과 경력, 성별에도 구분이 없었다.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영어면접에 이어 외국어나 전공시험 등 ‘기업 자체 필기전형’(20.4%)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고, ‘면접’(11.1%), ‘자기소개서’(7.3%)도 순위에 올랐다.

특정 전형이 부담스러운 이유로는 '관련 지식이 부족해서'(41.4%)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그 외에도 '해당 전형에 실제로 응시해 본 경험이 적어서'(23.9%), '자신감이 없어서'(22.6%), '과거에 해당 전형에서 실수한 경험이 있어서'(6.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이처럼 부담스러운 채용전형을 어떻게 준비하고 있을까. 조사 결과 '혼자 관련 정보를 수집하며 준비한다'(44.6%)는 '독학형' 구직자들이 많았다.

또한 '해당 전형을 보는 기업에는 아예 지원하지 않는다'(40.8%)는 답변도 상당했는데, 자신 없는 채용전형은 피해가는 것도 하나의 방법으로 여겨지는 것으로 보인다. '학원 강의를 수강한다'(8.6%), '취업 전문가로부터 컨설팅(상담)을 받는다'(2.9%), '스터디 그룹을 조직해 활동한다'(1.6%) 등의 답변은 소수에 그쳤다.

이광석 인크루트 대표는 “특정 전형을 지나치게 기피하는 것은 선택의 폭을 좁힐 수 있다"며 "다소 부담스러운 채용전형이 있더라도 컨설팅이나 스터디그룹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준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지디넷코리아(www.zdnet.co.kr)]

2009뀈 븰鍮꾩씤긽 怨듭
Premiere Course 怨듭궗빆
의견 작성자 :